[6.13 지방선거] 남충희 개소식, 유승민·안철수 지원 사격
[6.13 지방선거] 남충희 개소식, 유승민·안철수 지원 사격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5.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로·정운천·하태경 최고위원 등 주요 당직자 대거 참석
남충희 바른미래당 대전시장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열고 포부를 밝히고 있다. / 뉴스티앤티
남충희 바른미래당 대전시장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열고 포부를 밝히고 있다. / 뉴스티앤티

남충희 바른미래당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12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 세몰이에 나섰다.

이날 개소식에는 유승민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 김중로·정운천·하태경 최고위원, 신용현·윤석대 시당공동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가 대거 참석해 남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유승민 대표는 축사를 통해 "남 예비후보는 히딩크와 같다. 대전의 근본을 바꿀 진정한 적임자"라며 "인물과 능력만 본다면 단연 남충희다. 오는 6월 13일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예비후보는 "경제가 너무나 어렵다. 수출량·공장가동률·공장재고 등 많은 수치가 우리의 미래를 암울하게 한다"면서 "남 예비후보는 학문과 경영, 정치, 행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경험을 갖췄다. 이것이 대전에 남충희가 필요한 이유"라고 치켜세웠다.

 

ㅇ
바른미래당 주요 당직자들은 1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열린 남충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남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왼쪽부터) 유승민 공동대표,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 하태경 최고위원, 윤석대 대전시당공동위원장 / 뉴스티앤티

하태경 최고위원은 "전국에서 가장 비싼 집이 해운대 엘씨티 내 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비싼 동네, 가장 가치 있는 지역을 만든 사람이 남 예비후보"라며 "하태경이 보증한다. 남충희의 능력이 알려진다면 한 달이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윤석대 시당공동위원장은 "유승민·안철수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가 대거 참석한 개소식은 처음 본다. 바쁘신 분들인 만큼 (남 예비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 전략적으로 선택한 것"이라며 "남충희는 열정과 신뢰, 신념을 갖췄다. 6월 13일에는 지금 이 자리가 아닌, 시청에서 남 예비후보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 예비후보는 "제3당의 걸음을 묵묵히 걸으며 희망을 찾는 동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저부터 앞장서 주어진 소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통해 희망의 꿈을 키우고, 새로운 대안으로 대전시민 분들께 인정받겠다. 당원 여러분과 함께 한 걸음씩 걸어나가겠다"면서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겠다. 대전이 언제나 그래왔듯이 역전하고 혁신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