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풍경] 봄바람에 실려온 그리움, 세월은 섬 안에 스미고 - 소매물도편
[내 마음의 풍경] 봄바람에 실려온 그리움, 세월은 섬 안에 스미고 - 소매물도편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8.05.1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이 분다.

 

바람은 자기의 마음을 알아달라는 듯
온 바다를 사정없이 흔들어 댄다

 

그리운 그대, 문뜩 멈춰서 생각합니다.

 

사는게 이게 아닌데...
그런 생각이 들때면, 나는 붉은 얼굴이 되어 어김없이 길을 떠납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