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포커스] 生과 死를 가르는 4분, 심폐소생술
[영상포커스] 生과 死를 가르는 4분, 심폐소생술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8.05.0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 산행시 필수, 모든 사람이 숙지하고 있어야

심폐소생술은 심정지가 발생한 사람의 심장을 대신해, 혈액속에 남아있는 산소를 심장과 뇌로 전달하여 사람을 소생시킬 수 있는 응급처치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에서는 계룡산을 찾아 등산객들을 대상으로 전문강사가 심폐소생술 교육 및 실습을 실시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는 오는 12일부터 13일 산행이론, 장비이론, 독도법, 매듭법 등 산악안전법(일반과정) 교육을 실시하며, 참가 방법 및 자세한 사항은 대한적십자사 홈페이지(www.redcross.or.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심폐소생술 방법

1. 환자의 의식을 점검한다.

2. 119에 빠르게 신고한다. 주변에 도움을 요청할 때는 특정 사람을 지목하는 것이 좋다.

 

손꿈치 / 뉴스티앤티
손꿈치 / 뉴스티앤티

3. 환자 가슴의 중앙인 흉골의 아래쪽 절반 부위에 한쪽 손꿈치를 대고, 다른 한 손을 그 위에 포개어 깍지를 낀다. 이 때 발은 어깨너비로 벌린다.

4. 팔꿈치를 곧게 펴 환자의 가슴과 수직을 이룬 상태로 체중을 실어 분당 100회~120회 실시, 압박 깊이는 약 5cm를 유지하며 실시한다.
(단, 압박 깊이는 6cm 이상 넘지 않아야 한다.)

5. 가슴 압박 이후 다음 압박을 위한 혈류가 심장으로 충분히 채워지도록 각각의 압박 이후 가슴의 이완이 충분히 이루어지게 한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