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공원 특례사업] 월평근린공원 개발,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월평근린공원 개발,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 이용환 송해창기자
  • 승인 2017.04.1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공청회, 토지 소유주·인근 주민 원성 높아
 월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서 공청회/ 뉴스T&T DB

대전시가 추진하는 월평근린공원 개발 사업에 토지 소유주와 인근 주민의 의견 반영이 미비한 것으로 밝혀져 개발에 난항이 예상된다.

시는 11일 서구청 대강당에서 ‘월평근린공원(갈마지구) 개발행위 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를 열고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공청회에 참가한 주민대표 남가현 씨는 “환경영향평가가 사업 결정을 내려놓고 검토한 것이 아닌지 의문”이라며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대전시에 건의한다”고 주장했다.

토론을 이어간 문창기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평가서 자료가 800쪽에 달하는 데 반해, 자신이 받은 자료는 22쪽에 불과하다”며 “환경영향평가 결과에는 발파, 기타 공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염이 언급되어 있지 않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이동한 환경녹지국장은 “월평공원은 ‘페이퍼 공원’이나 다름없음에도 그동안 시 예산이 부족해 개발 하지 못했다”며 “환경녹지국은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1차적 목적인 만큼, 특례의 영향으로부터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토지 소유주와 인근 주민의 성토도 이어졌다.

토지 소유주들은 “토지 소유주로서 30년 동안 (개발 제한 해제)기다렸다. 내 땅을 왜 시 마음대로 개발하냐”고 시에 불만을 제기하며 “개발 계획 도중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다. 협의체를 구성해 시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원 인근 주민은 “공청회가 아닌 시의 사업 설명회 같다”며 “주민의 의견을 어떻게 수렴한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이동한 환경녹지국장은 뉴스T&T 기자의 “개발 계획에 토지 소유주와 주민 의견 반영이 미비한데,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초안이라 미비한 부분이 많다. 초안을 바탕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