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충남도당, 방역수칙 권고 위반 논란 가세로 태안군수 맹공
국민의힘 충남도당, 방역수칙 권고 위반 논란 가세로 태안군수 맹공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11.2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선용 대변인 '방역 권고사항 무시하는 가세로 군수, 태안군의 코로나 방역 수장이라 할 수 있나?'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국민의힘 충남도당 / 뉴스티앤티 DB
국민의힘 충남도당 / 뉴스티앤티 DB

국민의힘 충남도당(위원장 이명수, 이하 도당)이 방역수칙 권고 위반 논란에 휘말린 가세로 태안군수를 맹공하고 나섰다.

도당은 25일 나선용 대변인 명의로 ‘방역 권고사항 무시하는 가세로 군수, 태안군의 코로나 방역 수장이라 할 수 있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가 군수의 방역수칙 권고 위반을 강하게 비판했다.

나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역대 최고치인 4,000명을 넘어서면서 코로나 상황이 악화 일변도로 치닫고 있다”고 운을 뗀 후 “방역 당국도 ‘비상계획’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히는 등 최악의 사태를 대비해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라”면서 “이런 가운데 가세로 태안군수가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하여 긴급 검사를 받았다”며 “그러나 방역당국의 방역수칙 권고사항을 어기고 주민들과 접촉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라”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이어 “지난 16일 건강검진을 다녀온 태안군 이장 단 일행 중 한 명이 19일 코로나 확진자로 확인되었다”고 언급한 후 “태안군의료원은 20일 오전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가세로 군수를 포함한 태안군의회 의원 그리고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지역 인사들과 관계 공무원들을 상대로 긴급히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고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면서 “태안의료원 측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가세로 군수를 포함한 검사를 받은 인사들에게 방역수칙에 따라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타인과의 접촉을 금하고 자가 격리를 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는 것이라”며 “따라서 검사를 받은 태안군의회 의원들과 내년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 대부분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최종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를 했으며, 오후 4시경 태안군의료원으로부터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일상생활로 돌아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나 대변인은 “그러나 태안군 방역의 총책임자인 가세로 태안군수는 방역수칙을 어기며 결혼식 피로연장, 새마을 지도자 김장행사장, 꽃 식재 마을행사 등 을 방문하여 다수의 군민들과 밀 접촉을 했다고 한다”고 피력한 후 “경악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만약 가세로 군수가 확진자로 판명이 났다면 어땠을까? 상상조차 하고 싶지 않다”며 “당일 가 군수와 접촉한 군민들이 받았을 두려움은 더 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나 대변인은 “태안군수는 태안군 방역의 총책임자로서 누구보다도 방역수칙에 솔선수범해야 할 당사자라”면서 “앞에서는 지역민들과 의료진들에게 고통분담을 강요하면서 정작 본인은 방역수칙과 의료진의 권고사항을 어기며 군민들의 안위 따위는 아랑곳 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비분강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나 대변인은 끝으로 “이제라도 가세로 태안군수는 일련의 사태에 대해서 태안 군민들에게 진솔하게 사과해야 마땅할 것이라”면서 “또한 사법당국은 가세로 군수의 방역법 위반 사항에 대하여 철저히 수사하여 엄벌로써 국가 기강을 바로잡아야 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