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대전 '2021 대전시정 10대 뉴스' 1위
온통대전 '2021 대전시정 10대 뉴스' 1위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1.11.2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1위 올라
대전시가 이달 22일부터 '온통대전 플러스할인가맹점'을 모집에 나선다. 사진은 온통대전 / 뉴스티앤티
지역화폐 '온통대전' / 뉴스티앤티

지역화폐 ‘온통대전’이 시민이 뽑은 '2021 대전시정 10대 뉴스' 1위를 차지했다. 

대전시는 ‘2021 대전시정 10대 뉴스’선정 설문조사 결과, ‘온통대전 성공적 안착’이 득표율 16.39%로 1위를 차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온통대전이 올해 누적 발행액 3조 원을 돌파하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고, 온통대전몰·배달플랫폼과 같은 온라인 기능이 강화되면서 대전을 대표하는 민생경제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5월 출시된 온통대전은 2020 대전시정 10대 뉴스 투표에서도 11.6%의 득표율로 1위에 오른 바 있다. 

 

2021년 대전시정 10대 뉴스 / 대전시
2021년 대전시정 10대 뉴스 / 대전시

2위는 ‘대전 중심 광역도로·철도망 재편, 충청권 메가시티 가시화’(9.24%)가 차지하며 충청권 광역교통망 확충과 메가시티 구축에 대한 기대감이 드러났다. 

3위에는 ‘전국 최초 최첨단 구급교육센터 개청’(8.31%)이 올라 도시안전과 건강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4위는 올해 대전역 경유가 확정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8.23%)로, 장기간 지속된 여러 논의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건설을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유성시외버스정류소 이전’(7.90%)이 5위, ‘대전의료원 설립 본격 추진’(7.48%)이 6위, ‘기상청 및 3개 공공기관 이전 확정’(6.22%)이 7위로 뒤를 이었다. 

또 8~10위는 각각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본격 추진’(5.02%), ‘대전형 양육기본수당 도입’(4.92%), ‘중부권 최초 e-스포츠 경기장 개장’(4.28%)이 차지했다.

이 밖에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선정’(3.39%), ‘주민참여예산 사업 336건 200억 원’(3.37%), ‘청년·신혼부부 드림타운 다가온 3천호 건립 추진’(2.96%) 등이 순위권에 근접하며 시민의 관심을 받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0대 뉴스 선정은 시민과 함께 올 한해의 성과를 되돌아봄과 동시에,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지를 다질 수 있는 계기”라며 “대전의 대표 브랜드가 된 온통대전을 비롯하여 시민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신 여러 사업들을 앞으로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1~20일 시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1인당 3건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에는 총 1,721명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