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경찰서, 아파트 단지서 소중한 생명 살려
대전 유성경찰서, 아파트 단지서 소중한 생명 살려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1.10.22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즉시 10여분 간 심폐소생술...골든타임 지켜내
현장 화면 / 유성경찰서 제공

아파트 단지 내에 쓰러진 남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심폐소생술을 적기에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구측파출소 유태선 경위와 김대혁 경위는 지난 21알 밤 9시 30분경 “아파트 단지 내에 쓰러진 아저씨가 있는데 위험해 보인다”라는 112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으로 신속히 출동했다.

유 경위와 김 경위는 현장에 도착해 요구조자의 얼굴 상태를 확인하던 중 얼굴빛이 까맣게 변하고 눈동자가 풀리면서 숨이 멈춰 있는 것을 확인, 즉시 교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심폐소생술은 10여분 동안 이어졌고, 결국 남성의 호흡이 돌아왔다.

이 남성은 119구조대에 의해 을지대학병원으로 후송됐으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단순 주취자 신고로 접수됐으나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한 경찰관이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함으로써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은 결과"라며 "경찰의 날(10월 21일)에 소중한 생명을 지켜내 더욱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