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바다에 온다는 것은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바다에 온다는 것은
  • 뉴스티앤티
  • 승인 2021.10.19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바다에 온다는 것은

고향에 돌아오는 것과 같다.

바다를 본다는 것은

母性에 귀의 하는 것과 같다.

 

양수의 너른 품에 안겨

아팠던 기억을 소금물에 적시기도 하고

아쉬웠던 꿈을 다시 그리기도 한다.

바다에 오면 무장해제 되는 것이다.

 

한없는 수평선에 마음을 누이고

이마에 부는 바람과

가슴을 쓸고 가는 파도에 몸을 세례한다.

아늑한 백색소음 ASMR

해조음에 눈을 감는다.

 

한낮 바다의 시작과 끝엔

열망과 희열의 여명과 낙조가 있다.

하늘과 바다의 열리고 닫히는 순간

기도하게 하고 또 꿈을 갖게 한다.

또 하루를 살게 하는 빛을 준다.

빛과 소금의 바다,

바다에 오면 한없이 작아지다가도

한없이 커져 돌아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