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이명수 의원, 충남권역재활병원 재원 확보 방안 적극 모색 촉구
[국감] 이명수 의원, 충남권역재활병원 재원 확보 방안 적극 모색 촉구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10.13 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차원의 추진의지 재결집 요청...지난해 실시설계 결과에 따른 자문결과 반영하여 495억원 수정 결정
재활병원이 충남도 소유 공공병원임에 따라 '공공건축물 기준' 설계 적용으로 사업비 대폭 증가
"도민 의료복지 향상 위해 추진 의지 재결집하여 관련 절차 속행 및 재원 확보 방안에 총력 기울여 달라"
이명수 의원/ 뉴스티앤티 DB
이명수 의원/ 뉴스티앤티 DB

국민의힘 이명수(4선, 충남 아산갑) 의원은 12일 충남도 국정감사에서 지지부진한 충남권역재활병원 건립사업에 대해 도 차원의 추진의지를 재결집하고, 관련 절차를 속행하여 재원 확보 방안을 적극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충남권역재활병원은 지난 2017년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되어 공공재활프로그램 사업 수행 및 지역사회 재활의 중추적 수행기관의 역할을 하기 위해 아산 용화동 산39번지 일대에 건립될 계획이며, 이 의원은 해당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2017년 설계비 5억원과 2018년 건립비 30억원의 국비를 확보한 바 있다.

당초 270억원으로 추산되었던 총사업비는 지난해 실시설계 결과에 따른 자문결과를 반영하여 올 초 495억원으로 결정되었고, 국비 102억원·도비 268.1억원·아산시 부담금 114.9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국비를 제외한 사업비 분담비율은 충남도 70%, 아산시 30%로 협의되었다.

사업비가 대폭 증가하게 된 데에는 당초 민간병원 기준으로 건축을 계획했으나, 재활병원은 충남도 소유 공공병원임에 따라 ‘공공건축물 기준’ 설계를 적용하여 BF(Barrier Free)인증·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녹색건축·에너지효율 1등급 이상 등 48억원이 추가로 증액됐는데, 추가 증액 이유는 조달청의 ‘공공병원’ 건축단가 적용 및 물가상승 요인이 작용했으며, 당초 예상치 못했던 산지지역 건축으로 토목비용이 증가한 데에 따른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의 이 의원은 “충남권역재활병원은 재활의료 서비스가 필수적인 지역사회의 환자들에게 각종 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권역별 재활의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전문적인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면서 “건립비용이 대폭 증가함에 따라 추가 도비 268억원 확보 및 국비 반납분 재확보 등 애로사항이 있지만, 도민 의료복지 향상을 위해 추진 의지를 재결집하여 관련 절차 속행 및 재원 확보 방안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