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대전시 행정 미숙"...유성복합터미널·트램 '난맥'
장동혁 "대전시 행정 미숙"...유성복합터미널·트램 '난맥'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10.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동혁 대전 유성구갑 당협위원장이 12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 뉴스티앤티
장동혁 대전 유성구갑 당협위원장이 12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유성복합터미널 건립, 트램 건설과 관련해 대전시의 행정 난맥상을 비판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내년 대전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 유성구갑 당협위원장이 12일 유성복합터미널 건립과 도시철도2호선 트램 건설을 두고 대전시의 행정 난맥상을 질타하고 나섰다.

장 위원장은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대전시 최대 현안 중의 하나인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행정 미숙으로 10년째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에는 대전시장, 유성구청장, 대전도시공사 사장, 변호사 등이 직권남용과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무고 및 무고 교사,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고소까지 당했다”며 "대전시가 문을 연 이래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특히 "부시장이 나서서 사업에 적극 개입하다가 대뜸 공영개발로 전환하고, 그러면서 대전세종연구원 용역보고서에는 민관합동개발 방식을 끼워넣고, 공영개발로 전환하자마자 층고를 10층에서 33층으로 높이고, 높인 이유에 대해서는 시민의 눈과 귀를 가렸다”며 “그러니 ‘대전판 화천대유’라는 말이 도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 위원장은 "허태정 대전시장은 공무원들 뒤에 숨지 말고 직접 나서서 명명백백하게 해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과 관련해 "수많은 전문가들이 배터리 방식에 대한 우려를 지속적으로 제기했는데도 귀를 틀어 막아왔던 대전시는 이제서야 배터리 방식에 문제가 있으니 가선방식을 도입하겠다고 한다"며 "급전방식이 결정되지 않았으니 트램 설계 용역은 시작도 못하고 놀고 있다. 설계가 진행되지 않았으니 트램이 언제 건설될 지도 모를 일"이라고 꼬집었다.

또 “능력도 없고 솔직한 자신도 없다면 허태정 시장은 차라리 트램에서 손을 떼는 것이 트램을 제대로 빨리 건설하는 길”이라며 "엉뚱한 산으로 끌고 다니다 ‘이 산이 아닌가보다’하고 다시 내려오는 우를 반복할 시간이 없다. 이제라도 전문가 집단을 꾸려 트램의 마스터플랜부터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위원장은 최근 차기 대전시장 후보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새로운 변화와 쇄신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열망이 담긴 것 때문이라 생각한다"며 "변화의 돌파구를 찾지 못한 대전이 활기를 찾고 변화의 모멘텀을 만들기 위해서는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