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시소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시소
  • 뉴스티앤티
  • 승인 2021.10.12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제공
송세헌 제공

어제 저녁,

어린이 금구놀이터에서

비에 젖어 시무룩한 시소(see-saw)를 보았다.

어려서는 시소할 때 엉덩방아를 찧는 것이 싫어

별로 좋아하지 않던 놀이가 새삼 눈에 들어왔다.

놀이는 두 사람 이상이 하는 것이 재밌다.

시소도 둘 이상이 한다.

여럿이 하려면 눈대중으로 양 쪽의 무게를 비슷하게 맞추거나

한 쪽의 앉는 사람의 위치를 안이나 밖으로 변경하여 무게가

거의 비슷해졌을 때 서로 올려주고 내려주곤 한다.

평등한 게임이다.

내가 올라가고 싶으면 상대방이 나를 올려줘야  한다.

내가 내려가고 싶어도 마찬가지다.

내 스스로 올라가고 내려갈순 있지만 순간뿐이다.

상대방이 나의 위치를 정해 주고,

나도 상대방의 위치를 정해 준다.

이해와 배려와 협동정신.

공생공존하며 사는 사람의 이치와 닮았다.

너와 내가 서로 마주 보았고, 보며 See-saw

평등하게 협업하며 사는 것이다.

 

누군 유치원에서 다 배웠다는데

나는 유치원을 못 다녀서 이제  배운 것일까?

돌아서면서 그네와 시소,철봉들에게 

아이들 같이 안녕, 안녕하고 인사를 건네고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