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보령 밀원수 시범단지 ‘전국 최우수’
충남 보령 밀원수 시범단지 ‘전국 최우수’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9.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2021년 우리가 키운 우수 조림지’ 평가에서 영예
밀원수 시범단지(보령시 성주면 개화리 일원) / 충남도 제공
밀원수 시범단지(보령시 성주면 개화리 일원). 밀원수는 꽃에서 꿀이 나오는 나무을 통칭하는 말이다. ‘꿀샘식물’이라고도 부르며, 아카시아 나무는가 대표적이다. /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보령 도유림 내 밀원수 시범단지가 산림청이 실시한 ‘2021년 우리가 키운 우수 조림지’ 평가에서 최우수 조림지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우수 조림지 평가는 전국 광역자치단체와 지방산림청이 추천한 2㏊ 이상 밀원수 조림지를 대상으로 사업 노력도와 이해 관계자 협업, 사후관리 상태 등을 기준으로 실시했다.

보령시 성주면 개화리 일원 밀원수 시범단지는 충남도가 역점 시책으로 추진한 밀원수 확대 조성 계획에 따라 지난 2019년 35㏊의 면적에 아까시나무 등 9만 본을 식재해 가꿔왔다.

이 시범단지는 계획적인 조성을 통한 양호한 생육, 양봉농가 협업, 풀베기 등 체계적인 사후 관리, 뛰어난 입지 조건, 미래 가치와 파급 효과 기대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선정으로 도는 최우수 기관 표창과 함께 시상금 200만 원을 받는다.

 

밀원수 시범단지(보령시 성주면 개화리 일원) / 충남도 제공
아카시아 나무(보령시 성주면 개화리 밀원수 시범단지) / 충남도 제공

양승조 지사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산림자원 조성과 건강한 자연 생태계 유지, 산림을 통한 탄소 흡수력 제고 및 기후변화 대응 등을 위한 밀원숲 및 경제림 조성에 힘 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밀원수 감소 및 이상기온 현상 등으로 인한 양봉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자연 생태계 유지를 위해 2018년부터 5년 간 2579㏊의 밀원숲을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지난달 말 기준 도가 조성한 밀원숲은 2045㏊로, 4년치 목표량의 117%를 달성 중이다.

한편, 밀원수는 꽃에서 꿀이 나오는 나무을 통칭하는 말이다. ‘꿀샘식물’이라고도 부르며, 아카시아 나무는가 대표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