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여기는 꿀벌들의 공중밭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여기는 꿀벌들의 공중밭
  • 뉴스티앤티
  • 승인 2021.09.1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제공
송세헌 제공

여기는 꿀벌들의 공중밭,
채밀을 하는 일벌들의 공동일터.
벌들은 벌집과 연밭 사이를 끊임없이 비행한다.
옥탄가 높은 연료를 쓰는게 아니라
오로지 날개와 다리와 근육의 열정페이.
여왕벌과 애벌레들을 위해
셔틀비행을 멈추지 않는다.
눈앞에선 말벌들이 동료들을 공중납치하는데
이들은 봉해전술로 정해진 꿀을 채운다.

거룩한 비행의 마지막 착륙.
연꽃 씨방 위에 재단인듯 누웠다.
동료들의 격려비행도 소용없이 눕는다.
눈빛에 태양이 흐려진다.
일터가 삶과 죽음의 제단이다.
누가 꽃다이 진다했던가.....
삶이 꽃같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