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종이팩도 일반팩·멸균팩으로 구분해주세요”
세종시, “종이팩도 일반팩·멸균팩으로 구분해주세요”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9.1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대상 회수사업 추진
천연펄프 재활용률 제고 목적
어린이집 종이팩 분리배출 교육 / 세종시 제공
어린이집 종이팩 분리배출 교육 / 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관내 어린이집에 종이팩 수거함을 설치하고 일반팩과 멸균팩으로 구분해 수거하는 ‘종이팩 별도 회수 사업’을 추진한다.

우유·주스·두유 등의 종이팩에는 수입에 의존하는 최고급 천연펄프가 사용되나, 사용 후 분리배출 시 다른 폐지류와 함께 섞여 전체 가운데 일부만 재활용되는 문제가 있다.

이에 세종시는 최고급 천연펄프의 재활용률을 높이고 재활용 처리 공정 효율을 위해 분리배출 단계에서부터 종이팩을 일반팩과 멸균팩으로 구분해 배출·수거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종이팩 별도 회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관내 어린이집 19곳에는 종이팩 수거함이 설치되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종이팩 분리배출 교육이 실시된다. 또, 수거량에 따라서는 천연펄프 1㎏당 휴지 1롤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시는 이번 어린이집 대상 종이팩 회수 사업을 추진한 후 향후 사업성과 분석에 따라 교육기관 및 공동주택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은희 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어린이집 대상 종이팩 별도 회수사업으로 일상에서의 체험적 환경을 제공하고, 고품질 제지 원료 확보를 위해 향후 수거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는 지난해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등 관계기관과 ‘종이팩 분리수거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지금까지 총 300곳에 설치된 종이팩 수거함을 통해 매달 종이팩 약 2,600㎏을 수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