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박근혜 비서실장에서 유승민 호위무사를 자처한 이학재"바른정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 보탤 것"
바른정당 이학재 의원 / 이학재 의원 페이스북

탈당을 고심하던 바른정당 이학재(3선, 인천 서구갑) 의원은 11일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다"며 잔류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작년 이맘때 바른정당 창당에 함께했다. 정치 입문 이래 줄곧 몸담았던 둥지를 떠난다는 것은 참으로 힘든 결정이었다"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앞에서 국민들께 용서를 구하고 새로운 희망을 틔우기 위해서는 다른 길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안타깝게도 바른정당의 지지율은 좀처럼 오르지 않았고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의 기치 아래 함께 바른정당을 만들었던 동료 의원들은 하나 둘 당을 떠났다. 급기야 바른정당은 창당 가치를 구현할 새로운 방안을 찾아야만 했다"고 말을 이었다.

이 의원은 "이에 바른정당 내부에서는 중도, 보수 통합논의가 시작되었고, 지금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이 와중에 지역의 많은 지지자분들이 자유한국당 복귀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잘 것 없는 제게 기회를 주셨던 고마운 분들의 요청을 가벼이 여길 수 없었다. 그래서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고 밝히며 "아무리 춥고 험한 높은 산도 한발 한발 내딛으면 정상에 오르지만 어떠한 이유로든지 포기하면 오르지 못한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다.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국민적 지지 속에, 개혁적 중도보수 세력이 중심이 된 대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 비서실장 역할을 수행했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바른정당 창당에 힘을 보탠 그는 최근 정계로부터 자유한국당 복당 유력 인사로 꼽힌 바 있다.

 

이용환 기자  s_yhle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티앤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맛·여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