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80대 노인이 전달한 돈뭉치와 손편지
[포토] 80대 노인이 전달한 돈뭉치와 손편지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9.0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운 분들께 도움이 된다면...더욱더 행복할 것 같아요"
노인이 전달한 돈뭉치와 편지봉투에 쓰인 손편지 / 서산시 제공
충남 서산에서 한 익명의 80대 노인이 추석명절을 맞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150만 원을 기부해 따뜻함을 주고 있다. 이 노인은 지난해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198만 원 상당의 성금을 기부한 바 있다. (사진=노인이 전달한 돈뭉치와 편지봉투에 쓰인 손편지 / 서산시 제공)

충남 서산에서 한 익명의 80대 노인이 추석명절을 맞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150만 원을 기부해 따뜻함을 주고 있다.

서산시는 지난 8일 80대 A 씨가 사회복지과를 직접 방문해 달력으로 고이 감싼 돈을 편지봉투에 담아 전달했다고 밝혔다.

성금은 국민연금으로 받은 돈 일부를 모은 것으로, 기부는 익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봉투에는 “아름다운 나라에서 행복했어요. 어려운 분들께 도움이 된다면... 더욱더 행복할 것 같아요. 서산 노인으로부터’라는 메시지가 적혔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어려운 시기임에도 꾸준한 나눔을 실천해주신 기부자에게 감사드린다”며“따뜻한 마음을 담아 꼭 필요한 곳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행을 보여준 A 씨는 지난해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198만 원 상당의 성금을 기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